내맘대로

'주소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1.18 After School 데뷔무대
  2. 2009.01.16 애프터스쿨 다섯 멤버 전격 해부

After School 데뷔무대

2009.01.18 00:59 : Music


데뷔전부터 많은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었던 애프터 스쿨이 공중파에 모습을 나타냈다
파워풀하고 한국의 푸시캣같은 그룹이 되겠다고 하던데
일단 의상의 저 삼선양말은 걸스어라운드를 따라한 컨셉이고
댄스는...파워풀...힘은 어디다가 쏟고 계시는건지...
섹시는...섹시라기보다는 천박에 가깝다 느껴지고...
5명의 손담비가 모여있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는데
대체 손담비는 어디있는건지....
다들 첫무대라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손담비의 댄스를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고
유난히 눈에 띄는 한언니는 얼마나 성형외과 의사분과 친하신지 몰라도
그 병원은 그만다니시고 다른병원으로 가시기를 권장해 드립니다
상당히 부자연스런 결과를 낳으셨으니 다른곳이 낫겠지요...
티저영상도 공개하고 언론에도 흘리고 음원도 20일 발매라는데 벌써 돌아다니고있고..
암튼 언플은 참 많이하셨는데
소문난 잔치에 먹을꺼 없다고 기대만 잔뜩하고 만것같네요
그냥 손담비의 새앨범을 기대해봅니다
대표곡을 Ah 말고 Playgirlz로 하고 나오는게 더 좋았을꺼 같네요
개인적인 느낌입니다
Posted by The Mentalist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화제의 신예 애프터스쿨 다섯 멤버 전격 해부

기사입력 2009-01-16 11:50 강승훈 tarophine@asiae.co.kr

[아시아경제신문 강승훈 기자] 최근 얼굴을 공개한 애프터스쿨의 반응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애프터스쿨은 박가희(27), 김정아(26), 유소영(23), 이주연(22), 베카(20) 등 5명의 멤버로 구성된 여성 그룹이다. 외모 뿐만 아니라 실력도 출중해 톱스타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15일 공개된 티저영상 '아'(AH)는 10만 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해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들의 미니 홈피에도 오전 11시 현재 유소영 2300건, 박가희 4500건, 이주연 4100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애프터스쿨은 지난 해 12월 SBS '가요대축제'에 손담비와 함께 참여해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이후 애프터스쿨에 손담비가 참여한다고 알려졌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손담비와 애프터스쿨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소속사가 커뮤니케이션을 잘못하는 바람에 오해가 생긴 것이다. 이 때문에 홍보팀은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미 애프터스쿨은 데뷔 전부터 화제가 됐다.

애프터스쿨의 멤버중 이주연은 MBC '스타의 친구를 소개합니다'에서 손담비의 친구로 나왔다. 이주연은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학과에 재학중이며 박한별, 구혜선 등과 함께 5대 얼짱으로 화제가 됐었다.

당시 이주연이 '스친소'에 출연했을 때는 손담비보다도 더 반응이 뜨거웠다. 5대 얼짱 카페에는 현재 4만 6000여명의 팬들이 가입되어 있을 정도로 여전히 인기를 누리고 있다.

유소영은 김태희를 닮은 외모로 누리꾼들의 열렬한 환호를 얻었다. 박가희는 보아, 싸이, DJ DOC의 백댄서로 활동했었고, 손담비의 '배드보이' 때 랩을 담당하기도 했다.

김정아는 가수 데뷔를 꿈꾸는 준비생이었고, 베카는 하와이에서 오디션을 통해서 발탁한 애프터스쿨의 막내다. 베카는 어릴때 하와이에서 태어난 교포로 한국말은 서툴지만 애교가 많은 멤버중에 하나다.

애프터 스쿨의 싱글 타이틀곡 '아'(AH)와 '플레이 걸즈'는 15일 온라인에 공개됐고, 20일 앨범을 발표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asiae.co.kr



이주연 미니홈피

미떼, 에이스크래커 등 CF 출연.

http://www.cyworld.com/juyeon319

박가희 미니홈피

본명 박지영, 애프터스쿨 멤버, 사진앨범 수록.

http://www.cyworld.com/kahipark/


유소영 미니홈피

본명 주소영, 애프터스쿨 멤버, 사진첩 수록.

http://www.cyworld.com/1004329


Posted by The Mentalist Trackback 0 Comment 0

댓글을 달아 주세요